놀자, 사람이랑 864

『The 수필 2024 빛나는 수필가 60』출간기념회

​ ​ '오늘 출간기념회에는『The 수필 2024』에 수록된 수필가 60명 중 45명이 참여하고 맹난자 고문과 선정,자문위원과 여러 수필잡지 주간과 편집장 등 56명이 모여 맛난 식사와 대화를 나누었다. 오늘 출간기념회 참석을 위해 저 멀리 거제에서 새벽 4시에 출발한 수필가도 있고 암스테르담 자유대학원 철학박사이자 기아대책 이사장인 손봉호 수필가도 참석했고 에세이문학 이원영 주간도 축하의 말을 건넸다. ' -- 북인 조현석 대표가 페북에 올린 글 중에서 ​ ​ 글로만 보던 작가들을 만났다. 허정열 선생은 메일을 몇 번 주고받으면서 남자인줄 알았는데 여자분이었다. 올해는 처음 만난 얼굴들이 많았다. 새로운 작가를 추천하려고 애쓴 결과다. ​ ​ 한복용 선정위원이 사회를 보고 ​ 맹난자 고문의 말씀 ​ ​..

새해 첫날

재야의 종소리를 들으며 한잔을 했다. 남편은 술이 완전히 줄어서 내가 더 마신듯 하다. 아이들과 톡으로 Happy new year~를 나누고~~ 화사한 꽃이 좋은 걸 보니 늙긴 늙었다. ​ 야밤에 연예대상을 보면서 저걸 다 먹고 맥주 캔도 3개 마셨다. ​ 새해라고 사위와 태경 시경 딸의 전화를 받고, 어른들께 전화를 하고. 친구들과는 톡으로 인사를 나눴다. 한가로움도 잠시, 아들며늘이 저녁에 왔다. 아침은 공무로 떡국, 점심도 처가에서 떡국을 먹었다고 해서 난 국수를 끓였다. 샐러드와 녹두빈대떡을 곁들여 가볍게 먹었다. 아들이 베트남에서 족제비 커피를 사왔다고 내려줬다. 카페인 성분이 낮아서 부드럽고 맛은 있다. 3박5일 몇 십만원짜리 패키지 여행을 하며 300만원짜리 침향을 어른들은 거의 샀다고 한다..

진짜 송년 / 월하오작

올해 마지막 날이다. 월하오작이 어렵게 잡은 날짜다. 아들이 오늘 점심에 와도 되냐고 했는데... 선약있다고. 바쁜 아들은 잠깐 짬이 날때 다녀가는데 벌써 두 번이나 내 선약때문에 미뤄진다. ​ 달빛 아래서 다섯 사람이 모여 잔을 기울이던 시절이 있었는데, 모두 한 잔 할 줄 아는, 가장 오래된 문우다. 그러나 낮 모임으로 바뀌었다. 글을 쓰며 얻은 가장 보람된 일 중 하나다. 오랜시간 합평과 여행을 함께 했으니 서로 민낯을 다 봤다. 잘 살아낸 시간에 감사하며, 새해에도 잘 살아내자고 다짐한다. 모두 무탈하여, 다시 달빛 아래서 한잔 할 수 있는 새해가 되기를. ​ ​ ​ 5인5색, 정겨운 선물도 나누고~ 모두 고맙다. ​

2년 만에 방문

자임과 율리아나형님과 10시에 만나서 제노비아 형님댁을 갔다. 오픈하우스라고 언제든 자주 오라고 하셨는데 2년만이다. '삼성전원마을'은 변함없이 아늑하다. 초인종도 안 누르고 그냥 대문을 열고 들어간다. ​ ​ ​ ​ 코로나 때 이웃 사람들이 이 테이블에 먹을 것을 놓고 갔다고 한다. ​ 벽난로가 대기하고 있고 ​ 점심 준비도 다 해놓으셨다. ​ 84세 형님은 아직도 요리하는 게 좋다고 하신다. 매주 월요일 아드님 신부님과 음악하는 사람들 밥을 해주는데 새롭게 궁리하는 것도 행복하시단다. ​ 올해 최고 맛있는 김치를 먹었다. 굴비도 갈비도 간이 딱 맞고 청국장은 슴슴해서 많이 먹었다. 술도 취향대로 마시라고 다 내놓아서, 친구는 막걸리, 나와 형님들은 양주 한 잔. 난 또 생막걸리도 한 잔. 포식을 했다..

또 송년

그동안 '오우가'의 송년모임이 있었고, 아들네는 전 주에 다녀가고 여름나라로 휴가를 갔다. 딸네 식구가 크리스마스 이브에 와서 자고 갔다. 시경이는 부모 집 비운 사이 친구 다섯 명이 와서 파자마 파티를 한다고 안 왔다. 태경인 멀미한다고 아빠 차를 타지 않고 혼자 전철을 타고 왔다. 요즘 스마트 폰이 다 알려주니 별 어려움 없이 환승하고 이매역에서 걸어왔단다. 30분 더 걸렸다. 참... 애들이 다 컸다. 사위는 내 컴퓨터에 스피커를 달아주고, 남편 컴퓨터 모니터를 바꿔주고, 내 워치 줄을 갈아주고... 소소한 것들을 깔끔하게 해결해줬다. 이제 완전 노인모드다. 배우려고도 안하고 편리하게 해주는대로 그냥 둔다. ​ ​ 태경이에게 선물로 줬다. 리본 묶어서 봉투와 함께. 수욜, 수업이 끝나고 가락시장에서..

반가운 2인

보름쯤 전에 잡아 둔 세 명 모임이었는데, 선배님이 감기에 걸리셨단다. 약속대로 다음씨가 11시 30분 픽업을 와서 선배님댁에 들러 문병 인사를 하고 나왔다. 교수님과 두 분 모두 힘드신 상태 같았다. 다음씨가 전복죽과 반찬을 해다 드렸다. 난 책과 오미자. 문앞에 두고 가려고 했는데... ​ 봉사를 우선순위 1로 두고 사는 그가 남편의 뜻에 따라 여행을 많이 하기로 했단다. 올해도 여러곳을 다녀왔고, 내년 2월에는 한 달 넘게 남미 쿠르즈를 떠난단다. 준비로 어제 황열병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한다. 내가 떠나는 것처럼 반갑다. 앞으로 그가 스스로 호사하며 기쁘고 즐겁게 지내면 좋겠다. 그럴 자격이 충분하다. 시부모님을 모셨고, 주말마다 손주 넷을 봐주고, 평일에는 성당봉사로 분주했다. ​ 둘이 의왕 오리..

세 번째 송년모임 / 마을버스

5시 광화문 '오븐에 빠진닭'에서 마을버스 송년모임이 있었다. 토욜 버스가 못 들어가는 걸 잊고.... 명동에 내려서... 30분 지각을 했다. 그때까지 먹고 마시는 시간이라서 다행. ​ ​ ​ ​ 마술도 하고 ​ 연주도 듣고 ​ 퀴즈에 경품도 있고~ ​ ​ ​ ​ ​ 그동안 마을버스 여행을 함께한 반가운 분들도 만나고~~ 오 선생님(흰머리소년)은 35일동안 마다가스카르에 다녀온 사진을 보여주신다. 바오밥나무를 싫도록 봤다고. 마다가스카르 여행을 추천한다. 새로 프리세계여행자, 여행작가도 만났다. 두 후배는 바로 프리세계여행자 강의를 들으러 가기로 의기투합한다. ​ 완전 겨울날씨, 쨍한 추위를 느끼며 돌아왔다.

두 번째 송년 / 한국산문

사흘동안 혼자 있었던 남편을 배려하느라 오전에 영화 을 봤다. 3시간이 살짝 지루한 느낌도 들었고, 나폴레옹의 인간적 면모를 강조해서인지 사랑에 무모한? 무능한 사내로 비췄다. '모든 것을 이뤘지만 아무것도 남지 않은 삶' 이다. 모든 걸 다 가져본 조세핀도 ... 외로웠을 듯. 연신 전화가 와서 마음이 불편했다. 5시 송년모임에 꼭 가야한다는 발행인의 재촉이다. 그의 열정과 수고는 한도가 없다. 그렇잖아도 우리 행사에 와 준 답례로 참석할 참이었다. ​ 몇 해 만에 간 한국산문의 연말모임은 여전히 성대했다. 수필계에서 최고 많은 인원이 모인 듯하다. 오랜만에 만난 반가운분들... 이제는 내가 다니며 인사할 어르신들이 안 보인다. 하긴 이제 내가 원로에 가까우니. 오래전 sdu에서 함께 심사했던 푸릇하던..

첫 송년모임 / 분당수필

수업 후 송년모임을 했다. 정자동 '두향'에서 점심을 먹고 '몸학교'에서 2부, 3부 ​ ​ 어제 남 선생이 함께 장보고, 이정희 선생님이 준비해두셨다. ​ ​ ​ ​ 커피와 와인과 다과를 하면서 올해에 가장 좋았던 일이나 잘한 일을 돌아가면서 이야기했다. ​ ​ ​ ​ ​ ​ 새로 온 이 선생 두 분이 올해 가장 잘한 일이 분당수필에 들어온 것이라고 하고, 전혀 글 쓸 생각 없이 들어왔는데, 앞으로는 글을 써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는 김 선생, .... 여러분들 덕분에 나는 행복하다고 했다. ​ ​ 3부는 지하 공연장에서 이정희 선생님의 대를 잇는 현대무용가 이루다, 이루마 두 따님이 준비하고 기다리고 있다. 인사말도 하고, 무용 소개 영상도 보여주고, 특별공연도 했다. 세상에나 이런 호사라니... ​ ..

굿모닝파크

분당수서 고속화도로 소음 차단을 위해 지하화하는 것 보다 지상에 덮개를 해 그 위에 공원을 만드는 게 더 경제적이라는 결론으로 공사 착공한 지 8년만에 지지난 주에 개장했다. 나는 공사현장을 차로만 지나치며 참.... 오래도 걸린다고 생각했다. 남편은 공사현장을 바라보며 사진찍어서 가족 톡방에 올리며 관심이 컸다. 내가 동네 일에 도무지 관심이 없다는 불평을 들으며 공원으로 나가봤다. 전체가 3만평이라나. 분당의 제 3공원이란다. 내년 봄 쯤, 푸른 기운과 꽃들이 피면 형태가 갖춰지려나. 아직은 썰렁하다. ​ ​ 엘리베이터는 시험중이라 계단으로 올라갔는데, 아파트 5~ 6층 정도의 높이다. 20층 아파트가 저리 보인다. ​ ​ ​ 단풍든 남천이 반갑고 ​ 옮겨심은 나무들이 잘 자라길 ​ 그늘막도 드문드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