낯선 길에서 301

소쇄원, 죽녹원

둘도모 세 번째 동행, 수필반 7인이 동천역에서 7시 40분경 합류. 왕복 7시간 가까이 차에 있던 하루가 후딱 지나가기는 했다. 약간의 불협화음이 있기는 했으나 맛있는 저녁 식사로 모두 용서되었다고들...ㅋㅋ 그러게 입이 즐거우면 눈도 맘도 따라오는 건지. 돌아오는 길에 비가 엄청 쏟아졌는데.. 죽전 도착하니 그쳤다. 그저 감사, 감사~ ​ ​ ​ 오래 전 현대수필 문학기행으로 다녀간 곳이다. 소쇄원 광풍각에 올랐던 일과 가사문학관의 기막힌 해설사가 떠오른다. ​ ​ ​ ​ ​ ​ ​ ​ ​ 죽녹원 후문으로부터 정문을 향해 걸었다. ​ ​ ​ ​ ​ ​ 죽은 대나무는 어쩌나, 산 것과 죽은 것이 함께 서 있다. ​ 간식 먹으며 쉬기도 하고 ​ ​ 정문에 도달했다. ​ ​ 전에 왔을 때는 이곳으로 들어가..

낯선 길에서 2023.11.11

부소담악, 정지용 생가

11월 1일 수요일 8시, 수필반 문학기행으로 수내에서 20인 출발. 28인승 리무진은 깨끗하고 안락했다. 지인 4인도 합류했다. ​ 안성휴게소에서 소머리국밥으로 모두 아침을 든든히 먹고~ ​ ​ 부소담악, 추소성~~ ​ ​ ​ ​ ​ ​ ​ ​ ​ ​ ​ ​ ​ ​ ​ 아침에 급하게 나온 패션, 의도적? ​ ​ ​ ​ ​ 정지용 생가 가까운 곳에서 점심, 막걸리와 함께. 막걸리가 안 들어간다. ​ ​ ​ ​ ​ ​ ​ ​ ​ ​ ​ ​ ​ ​ ​ ​ ​ ​ ​ ​ ​ ​ ​ ​ 정지용 생가에서 걸어가는 거리에 육영수 생가가 있다. 비교되는 규모 ​ ​ ​ ​ ​ ​ ​ ​ ​ ​ ​ ​ ​ ​ ​ ​ 분당에 와서 저녁까지 먹고 헤어졌다. 오늘은 가벼운 발걸음은 좋았는데... 세 끼니를 다 챙겨먹는게 좀..

낯선 길에서 2023.11.04

서울둘레길 13 (8-3,4)

어제 저녁 딸네 식구가 와서 12시까지 사위와 한잔을 했다. 사위와 나눈 대화에서 요즘은 결혼을 하고 혼인신고를 안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아기를 낳을 때까지 유보하기도 하고, 아기를 한 부모 앞으로 신고하기도 한단다. 이런... 무슨 ... 뜨악한 풍조란 말인가. 물론 이런 사람이 많지는 않겠지만. 그 이유 중에 세금 문제가 있다고 하니 기가 막힌다. 태경, 시경 중간고사가 끝나고 이제 아이들 시험으로 딸네 가족의 스케줄이 결정되는 듯하다. 각설하고... 다른 때 보다 일찍 잠자리에 들었다. ​ ​ 서울둘레길을 걷기 위해 딸네 식구를 두고 나는 8시 40분에 나섰다. 사위가 판교역까지 태워다 줘서 시간이 널널했다. ​ 수필반 9인이 경복궁역에서 모였다. 오늘 걷는 길은 북한산 둘레길과 겹친다. 명상길..

낯선 길에서 2023.10.23

제천 1박 -

김농부 부부와 제천에서 1박을 했다. 한 달도 더 전에 잡아놓은 일정이다. 8시에 출발해서 청풍호 모노레일을 타고 올라갔다. 사실 나는 여러 번 와서 큰 감흥은 없다. ​ 다정한 신화백 부부를 열심히 사진 찍어주었다. ​ ​ ​ ​ 내려와서 점심을 먹고 ​ ​ ​ 숙소에 자리를 풀고, 동네 한 바퀴를 돌다. ​ ​ ​ ​ ​ ​ ​ ​ ​ 배고프지도 않은데 저녁을 또 먹고, 숙소에서 와인 한 잔~~ , 아니 석 잔. 신화백이 자연스럽게 김선인 선생님의 안부를 묻는다. 그만큼 내가 이야기를 많이 했나보다. 내 주변 사람들이 다 함께 추억하며 애도할 것이다. ​ ​ 숙소에 아침을 신청해두었다. 북어국에 가자미찜, 나물들... 깔끔하고 맛있었다. 가볍지 않은 '산책로'를 걷고, 퇴실. ​ ​ 오래 전 함께 갔..

낯선 길에서 2023.10.13

대관령옛길~ 안목해변

새벽 6시에 집을 나오니 어둑하다. 7시 30분 천호역에서 수필반 12인과 '둘도모'팀과 합류. 28인승 리무진을 타고 강릉으로. 양평휴게소에서 각자 준비해온 음식들로 아침 식사, 여러가지 떡과 빵, 만두, 커피... 모아놓으니 또 한 상이다. 나는 감자와 고구마를 구워갔다. 버스는 대관령옛길에 내려주고, 우리는 단체로 준비운동을 하고, 인증샷을 남기고 ~~ 내리막길을 계속 걸었다. ​ ​ ​ ​ ​ ​ ​ ​ 신사임당의 시를 읽으며 걷고~ ​ 계곡에 앉아, 또 푸짐하게 먹고, 먹고~~ 먹는 재미도 한 몫이라고.... ​ ​ ​ 걷고 걸어서 버스가 기다리고 있는 대관령박물관까지 내려왔다. ​ ​ 박물관을 한 바퀴 돌아보고 ​ ​ ​ 벨트 바클이다. 말모양을 낸 것이 눈길을 잡는다. ​ ​ ​ ​ 버스를 ..

낯선 길에서 2023.10.07

서울둘레길 12 (8-1,2)

둘레길 12번째다. 구파발역에서 출발해서 구기터널까지 걸었다. 오늘은 모두 9명의 발걸음이 가벼웠다. ​ ​ ​ ​ ​ 진관사, 구파발.. 이런 곳이 은평지구로 개발되었다. 옛 흔적이 없다. 멀리 보이는 북한산~ 반갑다. ​ ​ 멋진 미술관도 ​ ​ ​ 반가운 설악초, ​ 동글동글한 계수나무 이파리가 특별하다. ​ ​ ​ ​ ​ ​ ​ ​ ​ ​ ​ ​ ​ 8-2 ​ ​ ​ ​ ​ 구파발역에서 걸어 구기터널 옆으로 나왔다. 차로만 다니던 구기터널 옆에 '장모님해장국'집에 갔다. ​ 먹음직스러운 김치 사진만 찍었네. 간식을 거하게 먹어서 배가 고프지 않은 상태인데도 해장국이 깔끔하고 맛났다. ​ ​ ​ ​ 버스정류장 옆에서 만났는데, 김남조 시인이 90에 자필로 쓴 시라니 눈이 간다. ​ ​ 버스를 타고 ..

낯선 길에서 2023.10.04

두문봉~ 금대봉~ 대덕산

아침 6시 집에서 출발~ 천호역에서 7시 30분 집결. 수필반 9명이 28인승 '둘도모'라는 팀에 합류했다. 양평휴게소에서 각자 싸온 아침을 풀었다. 완전 잔치, 시작부터 풍성한 먹자, 먹자~ 떡, 빵, 사과, 커피, 옥수수, 만두~~~ 나는 새벽에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 ​ 11시경 태백산국립공원 입구, 두문동재에 내려주었다. 단체로 준비운동, 체조를 하고 걷기 시작~ ​ ​ 오르고 오르고 ​ ​ ​ ​ ​ ​ 능선따라 내려오기도 하고 ​ ​ 다시 올라 ​ ​ 대덕산을 찍고, ​ ​ ​ ​ ​ 내려오고, ​ ​ 또 내려오고 ​ ​ ​ ​ ​ ​ ​ ​ 검룡소에서 3시 45분, 기다리고 있던 버스에 탑승, 태백에서 시원한 맥주 한 잔과 곤드레돌솥밥으로 점저를 먹고 출발. 9시에 천호역 도착. 예정대로 ..

낯선 길에서 2023.09.24

서울둘레길 11 (7-2)

​ 한여름 두 달을 쉬고 다시 시작한 7-2코스. 증산역에서 봉산 - 봉수대 - 앵봉산- 구파발에 이르는 길이다. 작은 산을 넘고 또 넘고.. 오랜만의 걸음이라서인지 몹시 힘들었다. 이 힘든 것을 미리 알았는지, 오늘은 최소인원 4인이다. ​ ​ ​ ​ ​ ​ ​ ​ ​ ​ ​ ​ ​ ​ ​ ​ ​ 정자에서 거한 간식, 홍어회에 양주라니 ​ ​ ​ ​ ​ ​ ​ ​ ​ ​ ​ ​ ​ ​ 시에 자주 등장하는... 공중의 거미집 ​ ​ ​ ​ ​ ​ ​ ​ ​ ​ ​ ​ ​ 잘못된 길을 한 참 걸었다. 걷다보니 주황리본이 없는거다. ㅠㅠ 되돌아 와서 잘못된 지점을 찾아 다시 제 길로. 헥헥 .. 이런 일은 처음이다. 별 걸 다 경험한다. 이런 것을 산 사람들은 '알바뛰었다'고 한단다. ㅋㅋ 재미없는 구간에 ..

낯선 길에서 2023.09.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