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자, 사람이랑

월하오작 - 3차

칠부능선 2022. 7. 8. 22:01

 

제주팀 5인, 뒷풀이다. 제주에서처럼 한 차로 움직였다. 

재남씨가 마련한 '로움 한정식',  룸에서 한가롭게 호사로운 점심을 먹고

임후남 시인이 하는 시골책방을 찾아보고

뷰가 좋은, 드넓은 카페에 가고.

많이 웃고~

마음 뿌듯하게~~ 하루 꽉차게 놀았다.

 

 

 

 

 

 

 

                          5인이 맥주 두 병으로 건배만.  월하오작, 이름값 할 수 있게 모두 건강해지길 빈다. 

 

 

 

 

 40분 정도 달려서 찾은 곳은 임후남 시인이 지었다는 <생각을 담은 집> 시골책방이다. 

꿈을 이루고, 꿈 같이 사는 시인의 모습은 아름답다. 그런데 생활이 될까? 하는 걱정이 살짝 ~ 

 

 

 

 

 

 

 

 

 

책방 뒷마당

 

 

 

 

 

 책방에서 멀지 않은 카페, 어마무지한 규모다. 

 손님이 그득하다. 세상에나~~ 이 시골에. 

 

 

 

 

 

 

 

 

 

 

  동지들은 우아하게 서서 내려오질 않는다.

  나 혼자 땡볕 속으로..

 

 

 

 

 

 

'놀자, 사람이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떨떨~~~  (2) 2022.07.11
2022 성남문학축전  (0) 2022.07.11
'김수영에서 김수영으로'  (0) 2022.07.04
'서행구간'에서  (0) 2022.07.03
영웅의 부활  (2) 2022.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