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필사

배롱나무 / 이면우

칠부능선 2022. 6. 27. 10:12

배롱나무

이면우




  배롱나무 붉은꽃 피었다 옛날 배롱나무 아래 볼 발갛게 앉았던 여자가 생각났다.

  시골 여관 뒷마당이었을 게다 나는 눈 속에 들어앉은 여자와 평생 솥단지 걸어놓

고 뜨건 밥 함께 먹으며 살고 싶었다

  배롱나무 아래 여자는 간밤의 정염을 양 볼에 되살려내는 중이던가 배롱나무 꽃주

머니 지칠줄 모르고 매달 듯 그토록 간절한 십년 십년 또 오년이 하룻밤처럼 후딱 지

나갔다

  꽃 피기 전 배롱나무 거기 선 줄 모르는 청년에게 말한다 열정의 밤 보낸 뒤 배롱나

무 아래 함께 있어봐라 그게 정오 무렵이면 더 좋다 여자 두 뺨이 배롱나무 꽃불 켜고

쳐다보는 이 눈 속으로 그 꽃불 넌지시 건너온다면

  빨리 솥단지 앉히고 함께 뜨건 점심 해 자시게!

 

'시 - 필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이, / 임후남  (0) 2022.07.09
거미 / 류근  (0) 2022.06.27
배롱나무 / 이면우  (0) 2022.06.27
남신의주 유동 박시봉방 / 백석  (0) 2022.06.15
마을은 맨천 구신이 돼서 / 백석  (0) 2022.06.15
맹인들의 호의 / 비스와바 쉼보르스카  (0) 2022.05.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