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자, 사람이랑

조카들과

칠부능선 2022. 5. 6. 08:55

조카들 모임에 우리 부부를 초대한다. 

남편은 자기는 안가겠다고 빼다가 '이번까지만'이라며 함께 갔다.

 

장조카네 세컨하우스다. 

집안에 있던 작은 개들은 다 구름다리를 건너고 마당에 세 마리가 있다.  

아파트에는 고양이가 네 마리 있다.

 

 

집 앞이 미리네 성지 순례길이다.

 

 

 

 

 

 

자임네서 얻어다 준 금낭화가 자리를 잡았다.

 

 

 

숫컷 두 마리는 잘 싸워서 줄을 매놓았다.  순한 암컷은 목줄없이 맘대로 다닌다. 

 

 

산 물이 흐르던 연못은 윗집 공사중에 훼손되어서 지금은 물이 안 내려온다.

 

 

 

 조카의 아들, 동환이가 바이크를 타고 와서 합류했다. 

 

 

 

 

 

 

 

 

 

 

 

 

 

 

 

그동안 집에서 하던 음식을 집근처 '153 산골가든'에서 닭볶음과 백숙, 보리굴비로 점심을 먹고

집에서는 후식만하니 간단하다. 처음 본 곰표 맥주로 입가심, 커피와 케잌, 떡을 또 먹고...

적절히 유머를 날리는 조카들 때문에 한참 웃었다.

**당 열혈분자인 제 댁에게 도시락폭탄 들고 나서라 하고...

 

 

조카며늘이 마당에서 딴 솔을 꿀에 절인 액기스랑 떡을 들여보낸다. 

올케언니의 후덕함이 떠오른다. 

 

 

 

 

 

 

'놀자, 사람이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경시경과 노래방, 당구장  (0) 2022.05.13
제11회 성남문예아카데미  (0) 2022.05.09
조카들과  (0) 2022.05.06
특별한 집밥  (0) 2022.05.04
사람볕이 그립다  (0) 2022.04.28
월하오작  (0) 2022.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