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자, 사람이랑

70, 생일 주간

칠부능선 2024. 6. 8. 23:33

6/3

미리 생일

시누이네가 남한산성에서 점심, 팥빙수 사주고, 고모네 집에서 차 마시고 선물, 케잌을 사주었다.

6/4

언니네 감, 내 생일 다음 날인 언니 생일을 미리 축하,

언니는 도토리묵을 쑤어줬다.

6/6

생일 전날,

올가정원에서 점심을 먹고 집에서 떡케잌과 요사스러운 행사

 
 

밥 먹고 들어오니 뒷차로 온다던 딸네가 이렇게 해 놓고 왔네. 저 똑 같은 상자를 보고 서로 웃는다.

먹기 아까운 떡케잌, 축 칠순 인생의 새로운 시작이라니.

시들어가는 맘을 다시 다잡아야할까.

딸의 절친 효영이 선물, 독서대, 이해인수녀의 생일책, 카드, 거금봉투... 너무 과했다

이런 천박스러운 짓 ㅎㅎ을 했는데, 아들 딸 똑같은 것을 골라온 게 웃겼다. 서로 놀란다.

 

 

 
이런~~

 

 

 

 

6/7

생일날이다. 아점으로 셀프 미역국 끓여먹었다.

생일 아침에 주방에 나가면 어머니는 "들어가라, 오늘은 내가 밥해주마" 이러셨다.

미역국과 소불고기는 항상 있었다. 아고~ 어머니 생각이 난다.

 

오래 전에 잡아둔 저녁모임이다.

아들의 훼밀리라고~~ 우리와도 두세 번 만난 형들이다.

인품 좋은 김상무, 아들 대학생때부터 오랜 인연 현진형 부부,

분당으로 진출한다는 서초 추의원.

'어가일식'에서 이런 과한 축하를 받았다.

 

 

 

 
 

쥔장이 노래하는 걸 들었는지 미역국을 한 사발 끓여왔다.

음식을 많이 남기고.. 소주, 맥주만 잔뜩 비웠다. 모두 끝없이 마신다.

10시 파장이라서 일어섰다. 그들은 2차를 갔다고 한다.

배가 불러 케잌 맛도 못보고 가져왔다. 이런 선물들까지... 미안스럽다.

생일 주간은 다음주까지.



'놀자, 사람이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토크가 있는 주말  (0) 2024.06.16
<동키호택> 북토크  (0) 2024.05.28
어버이날 / 미리 스승의 날  (0) 2024.05.08
여행준비 / 어린이날  (3) 2024.05.06
수다클럽  (0) 2024.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