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 필사

저문 별도원(別刀原)에서 / 고은

칠부능선 2022. 8. 18. 12:37

 

 

저문 별도원(別刀原)에서

고은

 

 

이 유월의 유동나무 잎새로써

그대 금도(襟度)는 넓고 유연하여라

저문 들에는 노을이 단명(短命)하게 떠나가야 한다

산을 바라보면 며칠째 바라본 듯 하고

나만 저 세상의 일을 알고 있는 양

벌써 조천(朝天)거리 들쥐 놈들은 바쁘고

낮은 담 기슭에 상치는 쇠어간다

제 모가지를 달래면서 소와 말들이 돌아가서

차라리 마주수(馬珠樹) 꽃을 싫어하며 빈 새김질을 하리라

이제 저문 어린애 제 울음을 그친 쪽으로

나에게는 하나이던 것이

너무나 많은 것이어서

저 조천(朝天) 세화(細花) 께 하현(下弦)달 하나만이라도

밤 이슥하게 떠올라 나를 자주자주 늙게 하거라

 

'시 - 필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들의 시간 / 이윤학  (0) 2022.07.15
농부 / 이윤학  (0) 2022.07.14
오, 가련한 / 임후남  (0) 2022.07.09
음모 / 임후남  (0) 2022.07.09
어두워지고 난 후 / 임후남  (0) 2022.0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