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자, 사람이랑

장마 - 비 놀이

칠부능선 2022. 6. 30. 21:25

오늘 점심 약속한 중딩친구가 아침에 전화를 했다. 비가 많이 오는데...어떡할까. 

상관없다고 했다. 제주 친구가 꿀을 보내고, 친구는 오이지랑 콩국물을 해놨다고. 살림고수다. 

난 몇 해 전부터 오이지를 담지 않고 두 친구한테 얻어 먹는다. 낙지집에서 점심 먹고, 차 마시고... 일찍 헤어졌다.

 

집에 오니 또 비가 억수로 쏟아진다. 

슬리퍼에 비옷을 입고 탄천에 나갔다. 번쩍, 우르릉 쾅쾅 난리부르스다. 

 

아이들이 비 맞고 자전거를 탄다. 

 

 

재밌겠다~~ 

중1, 중2 시험 스트레스가 확 날아간단다. 

재밌어요~~

할머니 손자도 중1, 중2야. 시험보느라 애썼다. 재밌게 놀렴~~ 

웃음소리가 커진다.

자전거를 눕히고 잔디에 눕기도 한다. 이런~~~ 

대리만족. 

 

 

 

 

 

 

 

 

 

 

 

 

 

 

 

 

 

'놀자, 사람이랑'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행구간'에서  (0) 2022.07.03
영웅의 부활  (2) 2022.06.30
장마 - 비 놀이  (0) 2022.06.30
시인회의 - 축하모임  (0) 2022.06.24
번개 - 김포  (0) 2022.06.21
언니의 밥상 , 화원  (0) 2022.06.20